HOME > 미디어 > 보도자료

보도자료

  • 에스씨엠생명과학-제넥신 미국 법인 코이뮨, 이탈리아 포뮬라社 인수·합병
  • 등록일
    2020-01-20 08:00:00
    조회수
    2511

에스씨엠생명과학㈜(대표이사 이병건)과 제넥신㈜(대표이사 성영철)의 미국 현지 합작법인 코이뮨(CoImmune, Inc.)이 이탈리아의 신약개발 회사인 포뮬라(Formula Pharmaceuticals, Inc.)社를 인수·합병하여 면역항암제 플랫폼의 통합 및 강화를 추진한다.

 

코이뮨은 이번 인수·합병을 통해 포뮬라의 모든 유형 및 무형 자산에 대한 권한을 확보함으로써 주요 파이프라인이 △진행성 신장암 치료제 'CMN-001'과 △급성 림프구성 백혈병 치료제 'CAR-CIK'로 확대될 예정이다.

 

CAR-CIK(Cytokine-Induced Killer Cell, 사이토카인 유도 살해세포)는 현재의 CAR-T 치료제가 가지고 있는 고가, 부작용 등 상업적 한계를 극복하기 위하여 환자의 혈액이 아닌 건강한 사람의 제대혈을 이용하고 바이러스를 사용하지 않는 차세대 치료제이다.

 

이번 인수·합병에는 CAR-CIK의 미국내 임상개발을 위해 포뮬라 기존 투자자들이 6백만 달러를 코이뮨에 투자할 예정이며, 추가로 코이뮨은 유럽과 미국에서 시리즈 A 투자유치에도 나설 예정이다.

 

코이뮨의 최고경영자 찰스 니콜렛(Charles Nicolette) "포뮬라가 백혈병 치료 분야에 높은 기술력과 견고한 투자 기반을 보유하고 있다고 판단했다"면서 "이번 인수·합병을 통해 양사의 면역항암치료제 플랫폼을 통합함으로써 코이뮨의 기업가치를 극대화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"고 말했다. 이어 "양사의 시너지를 이용하여 개발중인 치료제가 하루 빨리 미국 FDA 승인을 받을 수 있도록 임상에 매진할 계획"이라고 강조했다.

 

에스씨엠생명과학과 제넥신은 이 두 제품의 국내 임상을 추진하여 국내 허가를 취득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.

 

코이뮨은 현재 진행성 신장암 치료제 CMN-001에 대한 임상 2b상을 엠디 앤더슨 (MD Anderson) 병원을 포함한 미국내 5개 병원에서 진행할 예정이다. CAR-CIK 미국내 임상을 위해서는 이탈리아의 밀라노-비코카대학(University of Milano-Bicocca) 및 상 제라르도(San Gerardo) 병원과 차세대 CAR-CIK 개발에 필요한 연구를 지속적으로 수행할 예정이다. 본 연구를 위해 CAR-CIK의 개발자인 안드레아 비온디(Andrea Biondi) 박사를 코이뮨의 임상 자문 위원으로 임명하였다.